SAMYANG

NOTICE

삼양옵틱스, 2018광주비엔날레에 후원금 전달

2018-04-19

삼양옵틱스, 2018광주비엔날레에 후원금 전달 



- 지정 후원 염중호, 백승호 작가도 참석…”삼양옵틱스 렌즈로 작품 출품해 의미 더해”

 

 

글로벌 광학전문기업 삼양옵틱스(225190, 대표 황충현)가 올해 9월부터 열리는 제12회 2018 광주비엔날레 성공 개최를 위해 공식 후원금 5000만 원을 전달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18일 (재)광주비엔날레 제문헌에서 열린 삼양옵틱스 후원금 전달식에는 황충현 삼양옵틱스 대표와 김선정 광주비엔날레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특히 삼양옵틱스가 지정 후원하고 있는 염중호, 백승우 작가가 함께 자리해 의미를 더했다. 염중호, 백승우 작가는 올해 광주비엔날레 참여작가로 삼양옵틱스의 렌즈로 촬영한 작품을 이번 전시에 출품한다. 

 

황충현 삼양옵틱스 대표는 “우리나라 유일의 전문 사진과 영상 교환 렌즈를 생산하는 기업으로서 광주비엔날레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한다”며, “특히 올해는 ‘상상과 경계들(Imagined Borders)’을 주제로 사진과 영상 작품이 주요 볼거리 중 하나가 될 것이기 때문에 의미 있는 행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삼양옵틱스는 핵심 광학 기술을 보유한 글로벌 교환렌즈 브랜드로 현재 전 세계 58개국에서 판매되고 있다. 매출액의 약 95%가 수출로 이뤄지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5천만 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 최근에는 독자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AF(Auto Focus, 자동초점) 렌즈 시장에도 진출해 시장점유율을 크게 높여나가고 있다.

 

한편 2018광주비엔날레는 9월 7일부터 11월 11일까지 총 66일 동안 광주비엔날레 전시관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등에서 개최된다. 41개국에서 153명의 국내외 작가가 참여하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전시회다. 

 

 


 

 

NEXT
no article
PREV
[Samyang Newsletter] New Perspective on XP & AF
목록